찬양과 경배 그리고 예배로 같이 나아갑니다.

 

왠지 모를 감사함이 있어요